대구·경북 ICT 내게 맡겨라, 세중아이에스

대경ICT 0 30 03.14 12:41

대구·경북 ICT 내게 맡겨라, 세중아이에스

세중아이에스는 2007년 12월 설립된 정보통신기술(ICT) 전문 기업이다. 세중나모여행 기업의 IT사업 부문만 독립 분사된 기업이다.

기업명은 세(세상의) 중(중심) I(사물인터넷) S(소프트웨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주요 제품으로는 수질 개선을 목적으로 하는 스마트와스(SmartWAS)와 작업자의 개입 없이 자동으로 시스템의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스마트포스(SmartPOS)·스마트카스(SmartCAS) 등이다.

기술력은 △나노 버블 및 마이크로 버블을 이용한 양식장 관리방법 △피드백 회로부를 가지는 나노 버블 및 마이크로 버블 발생시스템 △녹조 제거 장치 등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총매출액은 약 16억 원으로 올해는 40억 원을 기대하고 있다.

세중아이에스는 ‘하면 된다’라는 사명을 바탕으로 지금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항상 도전하고 연구하고 있고 좋은 기업으로 만들어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약품 없이 수질 개선하는 기기

세중 아이에스의 스마트와스는 수질개선기기로 2016년 개발됐다. 물과 사물인터넷(IoT)의 융합 제품으로 지난해 특허 등록했다.

(중략)


설진현 세중아이에스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중국, 일본 등 주변국이 넘보지 못할 기술력을 기반으로 세계 IT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며 “사람중심의 철학을 항상 가슴 깊이 새기고 ‘사람’을 더욱 행복하게, 편리하게, 여유롭게 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앞으로도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idg201903130009.jpg 설진현 세중아이에스 대표(오른쪽)는 지난해 10월 대구경북경자자유구역청의 동남아 종합무역사절단에 참여해 말레이시아 현지 기업과 수출계약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idg201903130010.jpg
세중 아이에스가 수질 개선 목적으로 개발한 스마트와스. 물과 사물인터넷(IoT)의 융합 제품으로 지난해 특허 등록했다.
idg201903130011.jpg
세중 아이에스가 스마트와스를 이용해 수질 개선을 시현하고 있다. 약품처리방식을 사용하지 않아 2차 오염이 없는 반영구적 제품이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 참고 부탁드립니다. 
http://www.idaegu.com/newsView/idg201903130007 

, , , , , , ,

Comments

053)621-3933